따복공동체 지원센터 사례조사- 박은주(경기한부모회) > 회원단체

본문 바로가기

관련단체동향

따복공동체 지원센터 사례조사- 박은주(경기한부모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03-10 18:09 조회461회 댓글0건

본문

한국 한부모 연합

 

2004년 당시 전국의 여성단체에서는 여성운동과 함께 모자가정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었다하지만 모자 가정이 점차 늘어가는 현실 속에서 여성운동의 한 부분만으로는 한계가 있었다.

 

편부모모자 가정이라는 이름자체에서 느껴지는 편견을 버리기 위해 한부모라는 이름으로 여성운동 단체들이 모여 한국 한부모 가족 지원단체 네트워크를 결성했다이 때만 해도 여성운동을 하는 활동가들이 모여 한부모를 위한 운동을 하는 형식이었다그러나 한국 한부모 가족 지원단체 네트워크는 2007년 한부모 가족 지원법 재개정 성명운동을 하면서 한국 한부모 네트워크로 이름을 바꾸고 한부모 당사자활동모임으로 전환했다여성운동 활동가들에게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한부모 당사자들이 활동가가 되어 서로에게 힘을 주며 필요한 일들을 해 나가자는 의도로 여의도 시민공원에서 한부모 대회도 열었다.

 

2009년에 미혼모한부모 가족을 위한 복지 정책 워크숍을 열고 전국적으로 한부모 가족에 대한 인식 개선 캠페인을 실시했다또한 경기도 한부모회를 탄생시키기 위한 준비로 경기지역 풀뿌리 여성리더 그룹 훈련을 하고, 2010년 단체명을 한국 한부모 연합으로 바꾸면서 제 1회 창립총회와 함께 경기 한부모회가 발족되었다    

 

c47563bd2c31cde196ed9bb4d4a20e66_1489136
 

경기 한부모회

 

경기 한부모회는 한부모와 그 자녀들이 사회에서 차별받지 않고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 법적 제도적 틀을 마련하여 그들의 안정적 생활과 자립을 돕기 위한 단체다한부모 당사자들이 회원이 되어 활동해 나간다.

 

경기 한부모회는 회원들이 내는 회비와 한국 한부모연합의 지원을 통해 운영되고 있다교회의 작은 공간을 빌려서여성회 사무실 한켠에서지금은 회원의 공방에서 자조모임을 하고 있는 경기 한부모회는 아직 이렇다 할 공간을 갖고 있지 않다회원들의 회비는 각자의 형편에 맞게 받는다정보를 찾고 지원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일들의 대부분은 대표가 하고 있다당사자 모임이다 보니 가장으로서 삶의 전선에 있는 사람들이고 대부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어 많은 금액의 회비를 내기 어려웠다대표를 도와 경기 한부모회를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기도 힘들었다스스로 서로 돕기 위한 모임이라는 면에서 앞으로 해결해나가야 할 숙제이기도 한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경기한부모회가 지속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또 앞으로 지속되어야만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c47563bd2c31cde196ed9bb4d4a20e66_1489136

비슷한 삶을 공유하고 서로를 이해한다

 

경기 한부모회는 한 달에 한번 자조 모임(당사자들이 스스로 모여 서로를 돕는다는 의미)을 갖는다. ‘한국 한부모 연합의 소식을 공유하고 필요한 정보를 나누며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회원들은 다양한 연령대로 구성되어 있다.어린 자녀를 둔 젊은 엄마들은 아이들의 손을 잡고 온다아이들은 아이들대로 고민을 함께 하고 엄마들은 엄마들대로 서로에게 조언을 구한다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어떤 엄마가 되어야 하는지 감추지 않고 말할 수 있는 곳이다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그 마음을 짐작할 수 있는 곳이다.

 

한국 한부모 연합의 지원을 받아 여러 가지 프로그램도 운영한다자녀들을 대상으로 미술치료 수업을 하고가족 캠프를 떠나며 경제 교육도 받는다모두 실생활에 절실히 필요한 일들이다. 2016년에는 도자기 만들기 수업을 진행했다자녀와 함께 참여할 수 있고 흙을 만지는 동안 힘들었던 일상들을 치유한다결과물까지 얻을 수 있어서 만족스러운 수업이었다.

 

경기도를 기반으로 하는 공동체이다 보니 경기도의 공공기관과 협력하여 무언가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 ‘따복 공동체 지원센터의 공모사업에 지원했다마을 공동체와는 다른 성격의 모임이다 보니 선정과정에서 따복의 고민이 있었다하지만 같은 가치와 목표를 지향한다는 점에서 공동체로서의 역할이 충분하다고 여겨져 한부모들의 특성을 잘 이해하는 강사를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 11월부터 시작한 수업은 현재 진행중이다.


c47563bd2c31cde196ed9bb4d4a20e66_1489136

도움 받는 삶에서 도움 주는 삶으로

 

경기 한부모회는 자조모임을 갖고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각자의 형편에 맞는 지원을 찾아 도움을 받는다하지만 도움만을 받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는 아니다편견을 버리고 스스로 독립적인 삶을 살기위해 노력하는 단체다경제적인 자립을 위해 노력할 뿐만 아니라 한부모 정책을 제안하고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활동하는 사회단체다.

 

경기 한부모회는 일 년에 한번 한국 한부모 연합에서 실시하는 활동가 교육에 참여하여 사회활동가로서의 역량을 키우고 있다여성단체에서 하는 모두 하나 대축제’. ‘한국 한부모 연합의 활동인 양육비 이행 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 후 효과적 운용을 위한 간담회, '한부모가족의 일·가정양립 지속가능 방안토론회, ‘싱글맘의 날의 일원으로 참여하기도 한다경제적인 자립이 어려운 분들을 위해 올해에는 창업교육을 계획하고 있다.

 

경기 한부모회회원들은 사회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입장이었다그러나 스스로 자립하고 서로를 돕기 위해 모였다도움을 받는 만큼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이 되기 위해 고민한다자조모임에서 시민단체 활동가가 되기 위해 공부하고 경제적 자립을 위해 함께 계획 세우며 사회 경제의 한 축으로 자리 잡기 위해 노력 하고 있다.


c47563bd2c31cde196ed9bb4d4a20e66_1489136

나무가 자라 가지를 치고 싹을 틔우는 일

 

뿌리를 내리고 자라기 시작한 나무의 기둥이 한국 한부모 연합이라면 굵은 가지를 뻗고 있는 것이 경기 한부모회이다가지에 또 다른 가지가 생기고 잎이 나며 꽃을 피우고 씨를 만들어 내는 일은 앞으로 해나가야 할 일이다.

 

수원에서 자조모임을 하고 있지만 회원들의 삶의 터전은 경기도 곳곳이다. ‘경기 한부모회는 회원들이 각자의 삶의 터전에서 소모임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독서모임이 될 수도 있고 요리모임이 될 수도 있다공통점을 가지고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소모임을 갖는 것은 가장의 역할과 양육의 부담을 함께 짊어지고 가는 삶에 위로와 힘이 된다여전히 한부모라는 사실을 당당하게 밝히지 못하고 어려움 속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손 잡아주고 힘이 되어주려 한다.

 

가족의 형태는 많이 바뀌었다양부모가족과 한부모가족미혼모와 조부모 가족혼자 사는 사람까지 가족 구성원에 대한 범위도 많이 달라졌고 앞으로 더 많이 달라질 것이다더 나은 가족이라는 말은 가족의 형태로 단정 지을 수 없게 되었다.행복한 가정의 기준이 되지도 않는다.

 

경기 한부모회는 한부모가 다양한 가족의 한 부분으로 또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자리 잡고 편견 없이 살 수 있는 사회가 되는 길에 앞장서 나갈 것이다.

 

하나일 때 약하고 힘없는 풀들은 서로 뿌리를 내어주고 의지하며 거센 비바람을 이겨내고 그 자리에 당당히 자리 잡는다꽃을 피우고 씨를 만들어 자연의 일부로 살아간다그런 것처럼 사회가 만들어놓은 일반적이고 평범한 삶에서 빗겨나게 된 한부모들은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일들을 뿌리를 내어주듯 연대의 힘으로 당당히 살아가려 한다마을마다 소모임을 만들고 소모임이 연대해 경기도 한부모회라는 공동체를 지지해 나가는 일은 한부모들이 사회의 일원으로 편견 없이 살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다그래서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경기 한부모회는 지속되어 왔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